default_top_notch
default_news_top
default_news_ad1
default_nd_ad1

국회 과방위 더불어민주당 의원 11명 막말 사과요구 성명

기사승인 2020.10.26  15:03:47

공유
default_news_ad2
국회 과방위 막말싸움 국회 인터넷 방송 화면 캡처.

국회 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 더불어민주당 의원 11명이 지난 23일 밤 국정감사 도중 일어난 국민의힘 간 막말 논란에 대해 사과를 요구하는 성명을 26일 발표했다.

이 성명에서 더불어민주당 소속 조승래 의원을 비롯한 김상희·변재일·우상호·윤영찬·이용빈·전혜숙·정필모·조정식·한준호·홍정민 의원 등 전체 11명은 국민의 힘과 박성중 의원을 상대로 막말 욕설에 대해 사과하라고 요구했다.

이들 11명은 지난 23일 밤 국회 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 원안위 및 방통위 종합 국정감사에서 국민의 힘 박성중 의원이 과방위 상임위원장을 상대로 욕설과 막말, 폭력적행위를 저질렀다고 주장했다.

이들은 “국회가 더 이상 막말추태를 보여서는 안 된다. 국회 상임위원장은 본회의에서 전문성과 경력을 인정받아 선출된 직분으로서 나이로 임명되는 자리가 아니다”며 해당 의원과 국민의힘 지도부의 책임있는 후속조치를 요구했다.

한편 이날 논란은 밤 11시 넘어 박성중 의원(국민의힘 간사)이 이원욱 위원장에게 발언시간이 1분 남았음에도 끊은 것은 잘못이라고 사과를 요구하며 시작됐다.

상호 말을 주고 받는 도중 박성중 의원이 "당신이"라는 표현을 쓰자 이 위원장이 불같이 화를 내며 상호 고성이 오가는 등 막말 싸움이 전개됐다. 또 정회를 선포하던 이 위원장은 화를 참지 못해 의사봉을 집어 던지기도 했다.

박희범 기자 snews@s-news.kr

<저작권자 © science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>
default_news_ad5
default_side_ad1
default_nd_ad2

인기기사

set_C1
default_side_ad2

포토

1 2 3
set_P1
default_side_ad3

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

default_side_ad4
default_nd_ad6
default_news_bottom
default_nd_ad4
default_bottom
#top
default_bottom_notch